2009.11.08 14:26
동강 민물고기생태관에서 버스를 타고 협소한 길을 지나가면 도달하는 칠족령 입구. 

동강 물줄기가 둘러싸고 있는 무척 아름다운 곳입니다.

하지만 칠족령까지 올라가는 길은 짧긴 해도 상당히 가파른 길이예요. 

칠족령은 백운산의 고개 중 하나구요. 정선의 제장마을과 이어지는 길인데요.

예전에 발에 옻나무 진액이 묻은 강아지의 발자국을 따라가다가 길을 발견했다는 전설이

남아있고 그래서 칠족령으로 불린다네요.



산의 초입부 입니다. 차에서 내려서는 잘 안보이지만 일단 본격적으로 산 초입으로 들어서면...

상당한 고갯길. 사실 이곳의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 칠족령은 이 험한 산의 고갯길입니다.

다른 길보다는 제일 편하게 지나갈 수 있다는... 그래서 칠족령 자체는 산의 정상은 아닌데요.

하지만 가파른 1.7Km의 산행을 보면, 강원도의 산세는 어찌나 험한가.... 하는 상념에 젖게 만드네요.


칠죡령의 특이한 점은 칠족령 가는 길의 절반 쯤에 두 개의 돌탑이 기다리고 있다는 점이지요.

저처럼 거리개념이 부족한 사람은 아 벌써 절반을 왔구나 하는걸 알 수 있죠. 

옆에 탑이 하나 더 있는데 한 프레임 안에 안들어와서....


표지판을 보면 알 수 있듯 칠족령은 산의 고갯길 중 하나고, 정상은 따로 더 가야 한다는 것을 알 수 있어요.

근처에 생태마을인 문희마을이 가까운 것도 알 수 있죠. 

칠족령 전망대는 이제 100미터쯤 남았네요.


아 다왔네요~ 해피700 평창. 뭐 사실 국민의 고향은 좀 아닌 것 같지만....

해피700은 살기 좋고 맛나는 농산물 임산물이 나는 고도 700의 행복함을 말해주는 평창의 모토죠!ㅎ


전망대 입구에는 이렇게 한 뿌리에서 두 줄기 나무가 솟아올라있습니다. 

조금 신령한 느낌이 있어서인지 사람들이 돌 하나씩 올려놨네요. 저도 하나 올려놓고 빌었어요.

근데 뭘 빌었는지 기억이 안나네요;;


그리고 내려다본 풍경은...

우와앙~~~~ 이건 뭐 감동의 수준이 아니라 이게 한국이야? 하는, 경외의 순간.

근데 제 사진으로는 전혀 표현이 안되네요...ㅠㅠ

그래도 연신 셔터를 누를 수 밖에 없었습니다.


이렇게 강의 상류에서 굽이치며 흐르는 강을 감입곡류하천이라고 했었던가요?

굽이굽이 흘러가는 동강을 보면서 왜 사람들이 동강댐을 반대했는지, 이곳을 왜 지켜야만 했는지

알 수 있었습니다. 가을에 왔으면 붉은 단풍과 황금들녘, 더 깊어진 물빛이 이곳에 있었을텐데 

하는 약간의 아쉬움도 남았습니다.



이 지역의 험한 물줄기는 '떼돈'이라는 말이 생기게 했다고 해요.

조선시대에는 강원도의 나무를 베어 목재로 한양에 내다 팔아 먹고 사는 사람들이 있었답니다.

그들은 목재를 뗏목으로 만들어 이 험한 동강을 타고 한양으로 향했는데 너무 험해서 많은 사람들이 죽었죠.

하지만 살아서 목재를 팔고 돌아오면 엄청난 돈을 손에 쥘 수 있었기에 뗏목으로 돈을 벌었다 해서

떼돈이라는 말이 생겨났다고 하네요.


동강의 물줄기인데 이렇게 가늘게 흐르는 이유는 가을가뭄때문이죠. 근데 그게 오히려 더 동강의

섬세함을 보여주면서 동시에 주변 환경을 부각시켜주는 것 같기도 해요.

그리고 물 가장자리의 빛깔이 저렇게 오묘한 것도, 다 물줄기가 가늘어져서이기 때문이겠지요.

해외의 에메랄드 빛 바다가 아름답다고 하는데 저는 우리나라의 이런 깊은 비취색 예쁜 물줄기도

그에 못지 않은, 아니 그 이상이라고 보이네요ㅎ 사진 잘찍는 분들이 가서 찍으시면

많은 홍보가 될수도...ㅎㅎ


설명을 해주신 해설사 선생님입니다. 근처의 문희마을에 사시고, 문희마을의 개척자라고 하시더군요.

이곳 칠족령과 문희마을까지의 길을 열도록 노력했고 또 너무 넓은 길이 생겨서 환경이 무너지지 않게 

조심하셨다는 이야기가...

조만간 근방의 백룡동굴을 단장해서 관광객들에게 개방할 예정이라고 하시네요.

굉장히 큰 석회동굴이라던데 기대되네요~ 개장하면 저도 꼭 다시 와보고 싶어요~

그리고 문희마을도 생태체험마을로 이제 각광받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어요. 

부디 이곳 아름다운 동강주변의 자연도 지키면서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아름다운 우리나라를 

선보이는 장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지속가능한 녹색관광이란 이런 곳을 두고 하는 말이겠죠!



저는 버스여행이었기 때문에 이 칠족령입구까지 가는 동안 동강변을 지나가면서도 한 번도 서질 못했습니다.

중간에 진탄나루나 특이한 아름다움을 가진 곳이 구석구석 있는데요.

서지 못했다는게 몹시 아쉽습니다. 승용차를 가지고 캠핑을 해도 좋을 만한 곳이 강변에 많아요.

주변에 가게나 음식점이 없어 불편할 수도 있지만 없는게 오히려 더 맘에 들더군요.

나중에 차가 생기면 한 번 와봐야겠다는 생각을 하면서, 포스팅을 마칩니다.

Posted by @topcpla PeachPrin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hristian louboutin 2013.07.21 05: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은 반짝반짝 빛이 나겠지,, 하지만 시간이 흐르면 그빛은 사라저버릴거야,지금 우리처럼

  2. coach outlet 2013.07.25 14: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을 감아봐 입가에 미소가 떠오르면 네가 사랑하는 그 사람이 널 사랑하고 있는거야.